• bcc119관리자

“마담이 김건모 피해여성 회유, 협박” 경찰 진술

가로세로연구소 추가 상황 전해 “김건모는 피해여성 모른댔는데, 굉장히 이상한 상황”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A)이 사건 당시 자신이 일했던 유흥주점의 마담이었던 여성으로부터 회유와 압박,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김세의 전 기자는 14일 저녁 방송을 통해 “당시 유흥주점 마담이 피해여성 측에 회유와 압박, 조금 세게 말하면 협박을 하고 있다고 알려왔다”면서 “김건모는 피해 여성을 모른다고 했는데 어떻게 마담이 피해 여성을 회유하고 압박 및 협박을 하는지 굉장히 이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전 기자는 “해당 유흥주점은 상호명조차 바뀐 상태”라면서 “피해여성은 현재 경찰 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모두 자세히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가 신변보호 요청을 한 사실도 알렸다.

가세연에 따르면 A씨는 애초 김건모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구하지 않을 생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김건모가 자신을 모르는 사람 취급하고 무고죄로 맞고소하면서 입장이 바뀌었다.

김 전 기자는 온라인포커 “ 여성은 그동안 (김건모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더 이상 방송에서 안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하지만 김건모의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고 경찰에서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요청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전 기자는 또 “이 분은 성범죄 피해여성”이라면서 “이 분의 신상을 찾지 말아달라. 김건모의 죄는 경찰과 검찰, 법정에서 분명히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조회 0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