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c119관리자

문 대통령 “제한적 입국금지, 국민 안전 위해 부득이” [‘신종 코로나’ 확산]포커고수

청 수보회의에서 직접 명분 밝히고 양해 구해 ㆍ“이웃의 어려움, 우리와 직결” 중국과의 연대·협력도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제한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결정한 데 대해 3일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우리 포커고수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출입국 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엄격하게 통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후베이성 체류 또는 방문 외국인에 대한 일시 입국 제한과 제주 무사증 입국 잠정 중단 등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말했다. “세계 각국도 감염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수준의 입국 제한이나 출입국 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도 했다.

지난달 21일 이후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경유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4일 0시부터 금지한다고 한 정부 대응책이 국민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이자 중국발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제한한 미국 등 여러 나라의 조치와도 같은 흐름이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정부의 제한적 입국금지 조치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국민은 물론이고 중국 정부를 향해서도 해당 조치의 명분과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발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과의 연대·협력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면서 최대 교역국”이라며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고 했다.

이어 “서로 힘을 모아 지금의 비상상황을 함께 극복해야 하고, 이웃국가로서 할 수 있는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포커고수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나누고 연대할 때 진정한 이웃이 되고 함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이 한·중관계 개선에 걸림돌이 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한 총력전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은 이제 시작일지도 모른다. 얼마나 더 확산될지, 언제 상황이 종식될지 아직 알 수 없다”며 “정부는 지금이 중요한 고비라는 인식하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기경보는 아직 현재의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실제 대응은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총리가 진두지휘하는 범정부적 총력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철저한 역학조사·추적관리로 2·3차 감염 차단,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 아이들 이용 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 무증상자 등으로 관리 대상 확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공고한 협력체계 구축 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경제보다는 국민 안전을 우선에 두는 자세로 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 국면에서 ‘경제’보다 중요한 건 ‘안전’이라는 것이다.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조회 0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