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

  • bcc119관리자

“손흥민 ‘홈런볼’, 새 공격수 필요한 이유” 박한 외신 반응


결정적인 골 기회를 날려버린 손흥민(28·토트넘)에 대한 외신의 박한 평가가 나왔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리버풀 전에 출전했으나 큰 활약 없이 침묵했다. 오히려 영웅이 될 뻔한 기회를 스스로 놓쳐버리며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0-1로 뒤진 후반 29분 골문 앞에서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박스 정면으로 돌파하던 루카스 모우라의 완벽한 패스가 좌측에 있던 손흥민에게 이어진 것이다. 상대 팀 수비수 두명이 따라왔지만 사실상 노마크 상황이었고 손흥민은 논스톱으로 슛을 때렸다. 그러나 어이없게도 볼은 골대 위로 날아가 버렸다.



현지 매체 ‘이브닝스탠다드’는 “손흥민의 움직임은 리버풀을 곤란하게 만들었다”면서도 “골까지 만들어 내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최소 승점 1점을 가져갈 수 있었지만 손흥민이 경기 종료 20분을 남기고 골든 찬스를 날려버렸다”고 덧붙였다.

또 “손흥민과 모우라의 조합은 효율적이었지만 결국 골은 못 넣었다”며 “이것이 무리뉴 감독이 새로운 공격수 영입을 원하는 이유”포커고수라고 평가했다.

NBC 스포츠 역시 “손흥민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데일리메일은 “손흥민과 지오반니 로셀로는 완벽한 기회를 낭비한 것에 대해 죄책감을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BBC 등 다른 외신들도 “최고의 패스를 낭비했다” “반드시 골로 연결해야 했다” “해리 케인의 공백이 느껴진다”고 평가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조회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