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

  • bcc119관리자

[스경X천기누설] 사상 첫 ‘두산 vs LG 한국시리즈’ 열리나


2020년 새해가 밝았다. KBO리그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더 커진다. 10개구단 사이에 전력 이동이 많지 않았지만 팀 전력에 큰 영향을 준 외국인 선수들의 변화가 컸다. 에이스들이 빠져나간 빈 자리가 눈에 띈다.

2020시즌 전력 구성이 다 끝나지 않았지만 팀 간 전력 차이는 더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최근 수년간 프로야구에 수혈된 ‘젊은 피’의 성장은 팀 전력 강화를 기대하게 하는 요소다. 외인들을 뽑는 구단의 눈썰미도 오랜 노하우와 함께 날카로워졌다.

2020시즌 팀 성적 관련, 팬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는 사상 첫 ‘잠실 시리즈’ 개최 여부다.

디펜딩챔피언 두산은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온라인포커 메이저리그로 돌아가는 등 외인들이 모두 바뀐 채 시즌을 맞을 수도 있다. 마운드 전력 약화 가능성이 있지만, 주축 야수진이 대거 FA 시즌을 맞는다는 점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혹시 모를 외인 전력 약화를 예비 FA들의 맹활약으로 채울 수 있다.

두산은 내야의 중심을 잡고 있는 김재호가 두번째 FA 자격을 얻는 것을 시작으로 1루수 오재일, 2루수 최주환, 3루수 허경민, 중견수 정수빈 등이 FA 자격을 얻는다. 마운드에서 이용찬, 유희관, 권혁, 이현승 등이 FA가 될 수 있다. 무려 9명이 대상이다.

2019시즌 4위에 오른 LG는 외국인 원투펀치 윌슨과 켈리와 모두 재계약하면서 10개 구단 중 가장 단단한 선발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윌슨과 켈리 모두 리그 최고 투수를 노릴 수 있는 구위를 지녔다. 성공적인 원투펀치가 그대로 남는 팀은 LG와 한화 두 팀 뿐이지만, 원투펀치의 위력은 LG가 더 낫다는 평가를 받는다.

LG는 팀 내 FA 선수들과 빠르게 계약을 마쳐가면서 다음 시즌을 위한 팀 분위기를 다잡는데도 성공했다. 새로 뽑아야 하는 외인 타자가 어느 정도 수준의 활약을 해 주면 타선은 더 강해진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영입한 베테랑 내야수 정근우의 존재는 팀 전체의 안정감을 가져온다. LG의 가장 취약했던 포지션 2루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두산과 LG 모두 2020 정규시즌에서 상위권에 오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 잠실 구장을 함께 홈으로 쓰는 두 팀이지만 1990년 LG 창단 이후 두 팀이 한국시리즈에서 맞대결을 펼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2020시즌 사상 첫 ‘잠실 시리즈’가 열린다면, 한국 프로야구 역사에 새 페이지를 장식한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조회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