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c119관리자

'올림픽 좌절' 中 하오웨이, 포커고수 중국-아시아 TOP팀 실력차 인정 [오!쎈 송클라]


[OSEN=송클라(태국), 이승우 기자] “중국과 아시아 정상급 팀 사이에 분명한 차이가 있다.”

하오웨이 포커고수 감독이 이끄는 중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3일 오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1차전 한국에 경기 막판 실점하며 0-1로 패한 중국은 우즈베키스탄전에 완패했다. 2연패로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한 중국은 남은 경기와 상관 없이 올림픽 본선행이 좌절됐다. 

중국은 3회 연속으로 올림픽 진출에 실패했다. 중국 축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을 경험한 것은 지난 2008년이 마지막이다. 당시 중국은 베이징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했다.

중국은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러 부침을 겪었다. 야심차게 거스 히딩크 감독을 올림픽팀 감독으로 선임했지만 거듭된 부진으로 지난해 9월 결별했다.



이후 하오웨이 감독이 중국 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으나 결국 올림픽 본선으로 향하지 못했다. 

우즈베키스탄전 패배 이후 기자회견에서 하오웨이 감독은 “최선의 경기는 아니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팀의 스트라이커 장위닝(베이징 궈안)이 부상으로 이탈한 것에 대해 “큰 손실이다. 내 전술을 구사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팀 에이스의 이탈했지만 중국은 경기력에서 경쟁자들과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하오웨이 감독 또한 “아시아 정상급 팀들과 분명한 차이가 있다”라며 “경기의 페이스, 속도에서 차이가 있다”라며 수준 차이를 인정했다. /raul1649@osen.co.kr

조회 0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