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

  • bcc119관리자

[인터뷰]이상화 "이제 어느 코인카지노누구와도 경쟁하고 싶지 않다"

빙판을 떠나기로 결심한 이상화(30)가 눈물의 은퇴를 했다. 16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은퇴식을 열었다.


자신의 4번째 올림픽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500m 은메달을 딴 이상화는 2018~2019시즌 대회에 한 차례도 출전하지 않았고, 은퇴를 결심했다.

이날 은퇴식에서는 이상화의 현역 시절 모습이 담긴 영상이 상영된 뒤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공로패를 전달했다.

이상화는 준비한 인사말을 읽기 시작하면서부터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목이 메어 좀처럼 말을 잇지 못했다. 몸 상태가 따라주지 않아 빙판을 떠나야 한다는 아쉬움의 눈물이었다.

먼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라고 소개할 수 있는 것은 마지막이 될 터였다. 목이 메어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이상화는 "하고 싶은 말을 어떻게 잘 정리해서 말해야할지 며칠 동안 고민했다. 너무 떨리고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것 같아 간략하게 준비했다"며 힘겹게 말을 이었다.

"열다섯살 때 처음 국가대표 선수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막내로 출전해 정신없이 빙판에서 넘어지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고 했는데 벌써 17년이 지났다. 선수로 뛰기에 많은 나이가 됐다"고 했다. "17년 전 비록 어린 나이였지만, 개인적으로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과 올림픽 금메달, 세계신기록 보유였다"며 "해야한다는,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달려왔다"고 돌아봤다.

이상화는 "목표를 다 이룬 후에도 국가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받은 사랑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도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의지와는 다르게 항상 무릎이 문제였다. 마음과 다르게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며 "수술을 통해 해결하려고 했지만, 수술을 하면 선수로 뛸 수 없다고 했다. 힘든 재활과 약물 치료로 싸움을 계속 했지만 제 몸은 원하는대로 따라주지 않았고, 스케이트 경기를 위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해 자신에 대해 실망했다"고 은퇴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최고에 있을 때 내려오고 싶었다는 이상화는 "국민들이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 줄 수 있는 위치에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었다. 항상 '빙속 여제'라 불러주시던 최고의 모습만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청했다.

또 "'살아있는 전설'로 기억되고 싶다. 노력하고, 안 되는 것을 되게 하는 선수"라고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면서 "욕심이지만 영원히 안 깨졌으면 좋겠다. 하지만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이다. 언젠가 깨지겠지만 1년 정도는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아직 미래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않았다. "은퇴함으로써 스피드스케이팅이 비인기 종목으로 사라지지 않았으면 한다. 후배들을 위해서 지도자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생각을 정리해봐야 할 것 같다"며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때 해설자나 코치로 가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밝혔다.

-은퇴 결정을 내리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들었다. 언제 최종적으로 결심을 했는지.

"3월 말에 은퇴식이 잡혀 있었다. 막상 은퇴식을 치르려고 하니 온 몸에 와 닿더라. 그래서 너무 아쉽고 미련이 남아서 조금 더 해보자는 마음으로 재활을 병행했다. 나의 몸 상태는 나 만이 안다. 예전 몸 상태로 끌어올리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은퇴를 결정했다."

-앞으로의 목표나 계획은.

"초등학교 때부터 서른이 될 때까지 목표만 위해서 달렸다. 지금은 다 내려놓고 여유롭게 살면서 어느 누구와도 경쟁하고 싶지 않다. 내려놓고 당분간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 싶다."

-국가대표 생활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소치올림픽 때가 굉장히 기억에 남는다.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올림픽 금메달을 못 딴다는 징크스가 있었다. 나도 두려웠다. 하지만 이겨내고 올림픽 2연패를 했다. 깔끔하고 완벽한 레이스여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

-올림픽에서 딴 3개의 메달이 어떤 의미인가.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3위 내에 들자는 생각만 했는데 깜짝 금메달을 땄다. 소치올림픽에서는 세계기록을 세웠고, 2연패를 했다는 것 자체로 엄청난 칭찬을 하고 싶다. 평창올림픽에서도 2연패라는 경험이 있고, 3연패 타이틀도 따보고 싶었다. 부담 이겨내려고 했는데 쉽지 않았다. 부상이 커지고 있었고, 우리나라여서 더 긴장됐다. 이번 평창 은메달도 색이 참 예쁘더라."


-고다이라와 연락을 했나.

"깜짝 놀라면서 농담 아니냐고, 잘못된 뉴스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회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