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c119관리자

`3년 18억` 김상수, 온라인포커 동기생 오지환 안치홍에 독기 품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유격수에서 2루수로 변신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김상수(30)는 가성비 갑으로 불린다. 2019년 1월에 맺은 3년 최대 18억 원 계약이 오지환(LG 트윈스) 안치홍(롯데 자이언츠) 등 90년생 동기생들에 비해 초라하기 때문이다. FA 직전 부진한 성적으로 대박 계약을 이끌지 못했지만 지난 해 반등에 성공하면서 진짜 승부를 벼르고 있다.

이학주(29)가 가세하며 2루수로 자리를 옮긴 김상수는 2019년 129경기 타율 0.271 5홈런 38타점 21도루를 기록했다. 정상급 유격수 수비는 2루수에서도 이어졌다. 수비력을 인정받으며 시즌 후에는 프리미어12 대표팀에도 승선했다. 2루수·유격수에서 정상급 수비를 펼칠 수 있는 멀티 내야수로 거듭났다.

직전 3시즌 부진도 말끔히 씻어냈다. 김상수는 2016~2018년 잔부상에 시달리며 3년 연속 OPS 6할대를 기록했다. FA 직전인 2018년에도 122경기 타율 0.263 10홈런 50타점 12도루 OPS 0.676에 그쳤었다. 연속되는 부진은 FA 계약에 치명타가 됐다. 결국 3년 18억 원 소규모 계약을 맺어야 했다.



김상수의 계약은 ‘90년생 유격수’로 함께 불렸던 오지환 안치홍과 비교된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오지환은 4년 40억 원, 안치홍은 2+2년 최대 56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 김상수로선 자존심이 상할 법하다.

하지만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 김상수는 2019년 활약을 유지한다면 2번째 FA에서도 경쟁력이 있다. FA 재자격 요건 4년을 채우면 33세 시즌부터 온라인포커 새로운 계약을 맺는다. 주루 능력와 견실한 센터라인 내야 수비를 감안하면 수요도 따를 수 있다. 동기생들에 비해 FA 대박을 누리진 못했지만 재자격 FA에선 충분히 반격이 가능하다. mungbean2@maekyung.com

조회 0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Tel-(02)-892-6974

© 2017 by 카지노바둑이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